언제나 아름다운 마음으로

친절한 도우미가 되겠습니다.

동포들과의 교류협력 및 지원협력사업에 대한

언론보도 내용을 확인 하실 수 있습니다.

고려인의 원활한 한국 정착을 위한 토론회 열려..

작성자최고관리자작성일2014-03-12 00:00:00조회77회

【뉴시스와이어】지난 6일 서울글로벌센터 빌딩 9층 국제 회의실에서 "고려인의 원활한 한국정착을 위한 민관 토론회"가 MediaKor 러시아어 신문과 서울글로벌 센터의 주최로 개최되었다.

고려인 약 100여명의 방청객이 참여한 본 토론회는 1부 행사로 안산의 고려인 한글학교인'너머'의 사례발표 및 고려인 학생들의 학예회, 2부 본 토론회로 진행되었다.
토론회는 한국 이민사박물관의 김상열 관장의 사회로 안산 고려인 한글학교인 '너머' 김승력 사무국장, 국민권익위원회 김준태 고충민원조사관, (사)동포교육지원단 김성곤 부장, 고려인돕기운동본부 박정열 사무국장이 발제와 토론을 맡아 진행되었다.

 

 

346db78c69bfea21e50bcc9d008f5de8_1521031143_606.jpg 

      

고려인의 원활한 한국 정착을 위한 토론회 열려..국내에 거주하는 3만여명의 고려인들이 대한민국 사회에 잘 정착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한 이들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, 고려인들과의 직접적인 질의응답을 통해 고려인들이 한국 정착에 필요한 사항은 어떤 것들이 있는지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.
우즈베키스탄 출신의 고려인 동포 김 빅토르(45세)씨는 "한국어가 서툰 우리 동포들을 위해 러시아어로 된 정보가 많이 제공되었으면 좋겠습니다. F4비자로의 변경을 위한 자격증 시험도 한국어가 서툴러 볼 수가 없으니 저희들에게는 소용이 없습니다. 공장 일이 늦게 끝나 한국어 공부할 시간도 없어요. 그래서 많이 힘이 듭니다"라고 말하였다.

이번 행사를 주최한 MediaKor 러시아어 신문을 발행하는 ㈜이든헤윰의 추상훈 대표는 "현재 국내에는 광주광역시에 1천여명, 경기도 안산시에 3천여명 등 전국에 3만여명의 고려인 동포들이 거주하고 있습니다. 하지만 이들을 대표하는 고려인 단체가 없어 동포로서의 이들의 권리와 권익을 주장할 수 있는 공간이 부족합니다. 그래서 민관 관계자들과 함께 토론하며, 이들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보고 지원방안을 찾아보고자 본 토론회를 개최하게 되었습니다."라고 본 토론회의 취지를 밝혔다.

한편, 주식회사 이든헤윰은 주한 러시아어권 출신자를 위한 MediaKor 러시아어 신문, 주한 몽골 출신자들을 위한 MediaKor 몽골어 신문을 발행하고 있으며, 결혼이주민을 활용한 웹튜터 화상외국어 서비스를 하고 있다.